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국내] 몽골에 한국 농식품 바이어·유통업체연합회 발족

2020.07.31조회수 389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바이어 유통업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식품
국가
원문
몽골에 한국 농식품 바이어·유통업체연합회 발족


몽골 K-FOOD 바이어·유통업체 연합회 간담회. [사진=aT 제공]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몽골에서 지난 28일에 한국 농식품 바이어·유통업체 연합회를 발족하고, 간담회를 통해 공동마케팅 협력방안을 마련했다.

이날 행사에는 몽골상공회의소 대표 남질수렌(Namjilsuren), 몽골 대형유통업체인 Nomin, Sky Hypermarket, ULEMJ와 수입업체인 ARUR, Altan Joloo, DML 등 15개사의 대표 및 실무진 총 23명이 참석했다. 몽골에 대한 한국 농식품 수출액은 6월 말 기준 2천9백만 달러로 지난해 동기 대비 약 5.5% 증가했다.

aT는 "다만, 몽골 내 한국상품의 수입?판매가 소량이고, 소비시장이 활성화되지 않은 한계가 있어, 이번에 발족한 바이어 연합회와 함께 체계적인 수입?유통시스템 구축, 신규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공동마케팅 등 수출의 규모화를 위해 함께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몽골은 코로나19에 대한 강력한 봉쇄정책으로 지역감염이 전혀 발생하지 않아, aT는 상반기부터 추진 중인 식품온라인몰 연계 한국 농식품 전용관 개설, 인플루언서 연계 SNS마케팅 등 온·오프라인 시장 선점을 위한 사업을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현지 한국 농식품 수입업체인 유니버스푸드(Universe Foods)의 Tuya 대표는 “연합회 발족으로 한국 농식품이 몽골 시장에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였다”며, “공동마케팅을 통한 홍보 시너지 효과 창출과 함께 유망품목을 집중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aT 신현곤 식품수출이사는 “몽골 같은 신흥시장은 현지 시장성, 유망품목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가진 수입?유통 바이어와의 네트워크 구축이 매우 중요하다”며, “조직화를 통한 공동마케팅으로 한국 농식품의 소비 확대를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무역신문 제공]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