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마케팅(시장) 보고서

KITA 마케팅 보고서

[EU 마켓리포트] EU의 ESG 관련 입법 동향과 시사점

2021.04.26조회수 2175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작성자
브뤼셀지부
대륙
업종
국가
분류
전체

유럽연합(EU), ESG 법안 속속 도입

무협 진입장벽 아닌 새로운 기회로 활용해야

- ESG 관련 제도를 준수하는 기업 중심으로 EU 공급망 재편 전망

ESG 규정 준수 및 증명 가능한 데이터 구축으로 EU 시장 기회 포착 -

 

유럽연합(EU)ESG 관련 법안을 연이어 도입하고 있는 가운데 우리 기업이 이를 EU 진출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무역협회(회장 구자열) 브뤼셀지부가 27일 발표한 ‘EUESG 관련 입법 동향과 시사점에 따르면 EU는 지속가능성 원칙을 기반으로 ESG(환경보호, 사회적 책임, 지배구조 개선)에 대한 기업의무를 강화하는 정책을 수립하고 법제화를 가속화하고 있다.

 

관련 정책으로는 금융기관 투자상품의 지속가능성 정보공개를 의무화한 지속가능금융공시 규정(SFDR)’, 기업활동의 사회·환경 영향을 비재무제표로 공개하는 비재무정보보고 지침(NFRD)’, 환경적으로 지속가능한 경제활동을 정의하고 판단기준을 제시하는 분류체계 규정(Taxonomy)’, 기업에 공급망 전체의 환경·인권보호 현황에 대한 실사의무를 부여하는 공급망 실사제도(Due diligence)’ 등이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EU의 글로벌 기업들은 이미 비재무적공시 및 공급망의 환경·인권보호 감독에 대한 자체 규정 수립과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공급망 기업의 ESG 정보 추적 시스템 개발 등을 통해 ESG 법제화에 대비하고 있다. 이와 동시에 ESG 준수를 경쟁기업과의 차별화 전략으로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특히 공급망 실사제도가 시행될 경우 환경, 인권 등에 대한 실사가 가능하며 EU의 표준을 준수할 수 있는 기업을 중심으로 밸류체인이 재편될 것이라 전망했다. 이어 ESG 법제화가 EU 시장의 진입장벽으로 작용할 수도 있으나 우리 기업이 ESG 규정을 준수하는 경영활동 및 이에 대한 입증 시스템을 마련한다면 중국에 편중되어 있던 EU의 공급망에 참여할 가능성이 높아져 오히려 새로운 기회로 작용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무역협회 조빛나 브뤼셀지부장은 “EU로 진출하려는 우리 기업은 ESG 이슈를 규제가 아닌 사업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면서 “EU는 세계에서 가장 먼저 지속가능성에 주목하고 구체적인 법제화를 통해 이를 현실화하고 있어 우리 기업은 이러한 EU의 움직임을 주시하면서 EU의 환경, 유해물질, 노동기준 등의 부합여부를 파악하고 데이터를 구축하며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붙임 : 관련 보고서 1. .

 

첨부파일